> 커뮤니티 > 보도자료

보도자료

글쓰기
제목 [전업농신문] 흉터없이 타투없애려면 문신제거병원 선택에 신중해야
관리자 | 2018.07.25 | 51






과거에 비하면 확실히 개인의 취향에 너그러운 시대에 살고 있다. 개성을 표현하는 방법은 아주 다양하지만 최근 젊은 층을 중심으로 큰 인기를 누리고 있는 것이 문신이다.

문신은 바늘을 이용해 피부 안에 색소를 새기는 것을 말한다. 다양한 문양과 글을 새겨 ‘나’를 드러내는 것이다. 좋아하는 사람의 이름이나 가치관, 감명 깊게 읽은 책의 구절, 혹은 가고 싶은 곳이거나 의미 없는 문양일 수도 있다. 또한 미용의 목적으로 아이라인이나 눈썹을 새기기도 한다. 최근엔 두피에 새겨 탈모를 커버하기도 한다.

그런데 이런 문신은 한 번 새기면 영구히 남는 것이라 실행에 옮기기 전 신중함이 필요하다. 실제로 시간이 지나 이를 후회해 문신제거를 원하는 경우가 있다. 이들은 효과적인 타투제거를 위해 비용에 앞서 문신제거레이저나 제거병원, 후기 등을 꼼꼼히 알아보고 있다.

타투지우기에 대해 안성열성형외과/피부과 전문의는 “문신지우기는 문신이 새겨진 범위나 종류, 피부 침투 깊이, 사용된 색소의 종류 등에 따라 치료방법이 달라진다. 일반적인 것은 물론, 대형문신제거, 반영구문신제거 시에도 그에 맞는 타투제거 방법이 활용되어야 충분한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전했다.

문신은 새기는 것보다 지우는 것이 더 어렵다는 말이 있을 만큼 안전하고 효과 좋은 방법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를 위해서는 문신제거 경험이 풍부한 의료진과 충분한 상담 및 정확한 피부진단 과정을 거친 후 그에 알맞은 문신지우기 방법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단순히 문신지우는 비용에만 혹할 것이 아니라, 실제로 타투제거 효과를 본 사람에게 문신제거병원을 추천 받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문신제거법은 개인의 피부상태는 물론 타투의 크기와 새겨진 깊이, 색소의 종류에 따라 달라지는데 치료에 앞서 현재 상태에 대한 정확한 진단이 선행되어야 한다. 이를 바탕으로 문신제거레이저나 문신제거수술 등의 방법을 적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타투제거는 문신제거레이저를 이용해 이루어진다. 결과 좋은 치료를 원한다면 자신의 피부에 새겨진 잉크색에 반응할 수 있는 맞춤 레이저를 적용해야 한다.

이를 위한 다양한 타투제거장비가 있지만 그 중에서도 피코웨이는 현존하는 최고의 장비로 알려져 있다. 파워조절 기능이 탑재되어 문신별 맞춤치료가 가능하며, 기존 장비 대비 최고 140배 빠른 속도로 색소를 아주 잘게 쪼개 배출하기 좋은 상태로 만들어준다. 표피손상을 최소화하면서 표피는 물론 진피에 새겨진 색소까지 선택적으로 파괴해 부작용의 우려가 낮은 것이 특징이다.

안성열성형외과/피부과 측에 따르면 피코문신제거 외에도 큐스위치 앤디야그와 알렉스레이저를 함께 사용하는 레이저칵테일 요법을 적용해 보다 빠른 결과를 얻을 수 있다. 또한 문신제거 시 같은 가격이면 더 많은 치료를 받을 수 있는 문신제거책임보장제와 같은 프로그램을 이용하는 것도 전체적인 치료과정에 있어 중요한 요소라는 설명이다.

이 외에도 작은 문신을 빠르게 제거하기 위해선 문신제거수술이 이뤄진다. 제거레이저의 경우 문신을 새기기 이전의 상태로 되돌리는 데는 오랜 시간이 걸리지만 문신제거수술로 절제 후 봉합하면 빠른 타투지우기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한편, 문신제거 시 문신 크기와 모양 등에 따라 최적화 된 치료를 받아야 충분한 효과를 볼 수 있다. 또한 흉터 등의 부작용을 막기 위해서라도 시술의 안전성도 충분히 보장되어야 한다. 때문에 숙련된 의사에게 치료를 받을 것을 당부한다. 이미 새긴 문신을 후회해 지우기를 고려하고 있다면 제거비용 뿐만 아니라 실제 치료 받은 문신제거후기나 전후사진, 사용될 치료법에 대해서도 충분히 알아본 후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끝으로 레이저를 이용한 문신제거 시 충분한 시술간격을 유지하는 것이 흉터 없는 타투제거에 도움이 되는 만큼 여유를 가지고 시술계획을 잡는 것이 좋다.



목록
  • 온라인상담
  • 온라인예약
  • 치료후기
  • 명쾌한답변
  • 칼럼
  • 찾아오시는길
  • 카카오톡퀵메뉴
  • 라인퀵메뉴
  • 엘로우퀵메뉴
  • 상단 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