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보도자료

보도자료

글쓰기
제목 붉고 오돌토돌한 켈로이드, 수술적 방법과 전자선 치료 병행
운영자 | 2021.07.15



수술이나 불주사, 예방 주사 자국과 여드름, 종기 등으로 인해 피부에 손상을 입었을 때 상처의 크기와 형태에 상관없이 피부에 큰 흉을 만드는 경우가 있다. 이는 켈로이드 흉터로, 켈로이드는 피부가 손상 후 상처가 치유되는 과정에서 섬유조직이 과도하게 배출돼 상처 부위를 넘어 주변으로 크게 자라는 형태를 말한다.

유전적 요인으로 인한 체질의 원인이 가장 크게 작용하는 질환으로, 상처가 아무는 과정에서 콜라겐이 증식하면서 원래 상처보다 더 크고 볼록하게 튀어나온 오돌토돌한 형태의 흉을 만든다. 아주 작은 상처도 본래보다 훨씬 두드러진 붉은 색의 흉을 만들며, 가슴부터 귀, 어깨 등 다양한 부위에 발생할 수 있다.

켈로이드는 귀나 목 뒤 등 눈에 띄는 부위에 발생하면 외관상 상당한 스트레스로 작용할 수 있으며, 방치 시 병변의 크기가 점점 커지면서 가려움증이나 통증을 동반할 수 있어 일상생활에서 심리적, 신체적 불편함을 겪게 된다. 이에 크기와 형태, 원인에 따른 맞춤 치료가 필요하다.

켈로이드 치료 방법에는 주사요법과 수술적 방법이 있다. 주사요법은 예방주사 자국이나 여드름 흉터 등 크기가 작은 켈로이드에 적용하는 방법으로, 일반적인 켈로이드 치료는 수술적 방법을 메인 치료법으로 하고 있다.


수술적 치료는 켈로이드를 절제한 후 봉합하는 절제술과 전자선 치료를 병행해 진행한다. 켈로이드 흉터를 절제한 후 세밀하게 봉합해 켈로이드 크기를 작게 만들며, 켈로이드가 다시 재발하지 않도록 켈로이드 수술 당일부터 3~4일간 전자선 치료를 병행한다. 이를 통해 크기가 큰 켈로이드 흉터도 완치할 수 있다.

안성열성형외과·피부과 안성열 원장은 “켈로이드는 주사 치료만으로 완전히 치료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기 때문에 상태에 따라 성형외과와 피부과 기술을 동시에 적용해 작은 크기의 흉부터 큰 흉까지 효과적으로 개선할 수 있다”며 “성형외과 시점에서 켈로이드 수술을 진행해 흉터를 절제하고, 수술 부위의 켈로이드 재발을 막기 위해 피부과 관점에서 세심한 관리를 진행해야 재발 없이 깨끗한 피부 상태로 회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켈로이드는 방치 시 크기가 점점 커지거나 통증, 가려움증 등을 유발할 수 있는 질환으로, 초기 병변 발견 시 병원에 내원해 정확한 진단 후 상태에 따른 맞춤 치료를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발생 위치와 병변의 크기, 원인 등에 따른 치료법이 달라질 수 있으므로 흉터 치료 노하우를 갖춘 의료진과 충분한 상담 후 맞춤 해결책을 적용하는 것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메디컬투데이 고동현 기자(august@mdtoday.co.kr)


출처 : http://www.mdtoday.co.kr/mdtoday/index.html?no=418998





목록
  • 온라인상담
  • 치료후기
  • 명쾌한답변
  • 칼럼
  • 찾아오시는길
  • 라인퀵메뉴
  • 엘로우퀵메뉴
  • 유튜브채널
  • 인스타그램
  • 페이스북
  • 블로그
  • 상단 탑
  • 켈로이드
  • 구안와사
  • 흉터치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