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보도자료

보도자료

글쓰기
제목 얇아지는 옷차림, 피부 켈로이드 흉터 드러난다면 방치 말고 치료해야
운영자 | 2021.07.22





고온다습한 여름 날씨가 절정을 이루고 있는 가운데, 옷차림은 하루가 다르게 더 짧고 얇아지고 있다. 조금이라도 시원해지고자 옷차림이 얇아지고 있지만 피부 곳곳에 있는 흉터나 상처가 있는 이들은 고민이 커지는 계절이기도 하다.


피부가 손상이 되고 난 이후에는 일정 시간이 지나면서 가라앉고 다시 재생이 된다. 상처의 크기나 깊이 등에 따라서 그 정도에는 차이가 있지만, 대체적으로 연고를 잘 바르고 관리를 한다면 충분히 완화될 수 있다.


하지만 이러한 상처와는 다르게 피부나 귀에 발생할 수 있는 '켈로이드' 흉터는 다소 다른 이야기다. 조직이 손상되고 치유되는 과정에서 살짝 부풀어 올라 혈관이 확장돼 주변 피부보다 더 붉은 색을 띌 수 있다. 섬유조직이 과다 생성돼서 피부가 부풀어 오르게 되는 것인데 심한 경우에는 상처의 범위를 뛰어 넘어서 주변의 정상적인 피부에도 침범을 한다.


주로 귀나 다른 피부에 생기게 되는데, 귀의 경우에는 피어싱을 하고 난 뒤에 흉터가 발생을 할 수 있다. 사계절 내내 눈에 확연하게 띄는 곳이기 때문에 외모의 콤플렉스로도 작용을 한다. 이 뿐만 아니라 팔이나 다리 등 노출이 되는 부위에 켈로이드 흉터가 생겼다면 남들의 시선도 신경이 쓰이고 자꾸만 위축이 될 수 있어 치료를 해야 한다.


켈로이드는 초기에 크기가 작았다고 하더라도, 방치하면 점점 커질 수가 있기에 반드시 치료가 진행돼야 한다. 유전적인 원인으로 인해서 남들보다 켈로이드 흉터가 잘 생기는 피부 타입도 있으므로, 만약 상처가 잘 낫지 않는다면 병원에 방문해 진료를 받아볼 필요가 있다고 의료진들은 말한다.


켈로이드 흉터 치료에는 비수술적인 주사 치료 방법과 절제하는 수술적 방법이 있다. 다만 주사요법의 경우 켈로이드가 작은 경우 적용해볼 수 있으나 어느 정도 크기가 큰 경우에는 수술적 방법으로 하는 것을 권한다는 것이 의료진들의 설명이다.


수술의 경우 커다란 흉터를 해결하는 데에 효과적이기 때문이다. 원래의 흉터를 절제한 뒤 세밀하게 재봉합을 하게 되면 켈로이드의 크기를 아주 작게 만들 수 있다. 여기에 전자선 치료를 3~4 일간 병행해서 받으면 흉터 부분이 더 깔끔하게 안정화될 수 있다.


안성열성형외과피부과 안성열 원장은 "켈로이드 흉터는 성형외과와 피부과 진료를 함께 보면서 접근해야 더 제대로 된 개선을 기대해볼 수 있다"며 "피부과의 시점과 성형외과의 관점에서 다각도로 원인을 분석하고 수술을 하며, 실제 수술 임상 노하우가 풍부한 의료진과 상담 후 수술을 진행해봐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세계비즈 박혜선 기사

출처 : http://www.segyebiz.com/newsView/20210722510173?OutUrl=naver






목록
  • 온라인상담
  • 치료후기
  • 명쾌한답변
  • 칼럼
  • 찾아오시는길
  • 라인퀵메뉴
  • 엘로우퀵메뉴
  • 유튜브채널
  • 인스타그램
  • 페이스북
  • 블로그
  • 상단 탑
  • 켈로이드
  • 구안와사
  • 흉터치료